당신이 유치원에서 배운 근조화환에 대해서 10가지 정보를 드립니다

한번 수기한 꽃(생화)을 재이용해 만든 화환을 판매할 경우 ‘재이용 화환’임을 표시해야 하는 단어를 담은 ‘화훼사업 발전 및 화훼문화 진흥에 관한 법(화훼산업법)’이 실시된 지 두달이 됐다. 예식장과 장례식장의 화환 수거업자들은 화환 재이용이 어려워지자 수거에 난색을 표했고, 화환 정리가 곤란해진 일부 예식장·장례식장에선 화환 반입 거부 움직임까지 일었다.

이에 화훼업계에서는 화환 문화를 조화·생화를 재이용한 기존 ‘3단 화환’에서 생화만 사용되는 ‘신화환’으로 바꿔야 꽃 소비가 늘고 화환 유통질서도 바로잡을 수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화환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바꾸고 새로운 꽃 소비 문화를 만들어 화훼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해외 화훼비즈니스의 현주소와 이후 과제 등을 4회에 걸쳐 살펴본다.

image

국내외 화훼 소비는 경조사·졸업식·입학식·개업식 등 행이용 소비가 87%, 가정용 소비가 7.5%로 주로 행이용에 치중돼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단국중학교에 용역을 맡긴 ‘화환 유통체계 개선방법’ 자료의 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외 화환 유통량은 축하화환과 근조화환을 합해 650만개, 거래액은 6902억원으로 추정된다. 세부적으론 축하화환 203만개, 근조화환 384만개, 행사화환 900만개가 http://edition.cnn.com/search/?text=축하화환 유통된 것으로 추산한다.

보통 경조이용으로 유통되는 화환은 덩치 2m 안팎의 3단짜리다. 다만 3단 화환에는 몇가지 문제가 있을 것입니다. 우선 한번 이용했던 꽃을 다시 처방되는 경우가 많다. 전년 축하화환은 73.5%, 근조화환은 49.1%가 재이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저가 화환은 기존 화환을 재활용하지 않고서는 가격을 맞출 수 없다.

이처럼 화환 재사용이 공공연히 이뤄져왔지만, 소비자는 주문한 화환에 사용된 꽃이 새 꽃인지 헌 꽃파악 알지 못했었다. ‘헌 꽃’을 사용해 만든 화환인데도 ‘새 꽃’ 화환과 비슷한 값을 지불하기도 해온 것이다.

" width="auto" height="auto" frameborder="0" allowfullscreen>

또 3단 화환에는 생화보다 조화가 크게 들어간다. 축하화환의 조화 사용 비율은 80%가 넘는다. 생화는 몇송이 안 들어간다는 얘기다.

근조화환은 조화 비율이 70% 이내로 축하화환보다 적지만 조화가 들어가기는 마찬가지다.

경조사에 보내는 화환은 조화로 만든 저가 화환이 흔히인 데다 다수 화환이 재이용된 꽃으로 만들어져 생화 소비는 점점 줄고 있습니다. 결국 화훼농가와 소비자를 기만하지 않고 새 꽃으로 화환을 제작하는 꽃집은 설 자리를 잃어갈 수밖에 없었다. 이에 재이용인데도 새것처럼 판매해온 화환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침체된 화훼사업을 살리기 위해 재이용 화환 표시제를 골자로 한 ‘화훼사업법’이 도입된 것이다.

◆예상치 못한 화환 반입·수거 거부 움직임=그런데 ‘재사용 화환 표시제’ 실시으로 화환 재활용이 부담스러워지자 예식장과 장례식장에서 화환을 수거해온 일부 업자들이 활동 중단을 통보했다. 경조사에 재사용 화환 보내는 구매자가 많지 않을 뿐 아니라 표시 없이 재사용 화환을 팔다 걸리면 최대 7000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화환 수거업자들은 예식장과 장례식장에 한개당 5000∼2000원을 주고 화환을 회수했었다. 예식장·장례식장은 화환을 스스로 치우지 않으면서 화환을 내주는 대가로, 곧 화환을 재활용하게 해주는 대가로 매출을 챙겨온 것이다. 다만 화환 재활용이 어려워진 업자들이 수거 거부 의사를 밝히자 예식장과 장례식장은 폐기비용을 들여 화환을 정리해야 하는 상태에 관엽식물 놓이게 됐다. 이에 부산과 경남지역 일부 예식장과 장례식장은 화환을 전혀 받지 않거나 ‘쌀 화환’만 받겠다는 방침을 세우기도 했다.

사정이 이렇자 꽃 소비 위축을 우려한 생산농가와 꽃집 상인들은 해당 예식장 등을 방문해 반입 허용을 신청하는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에도 하기 어려움을 호소했었다.

정윤재 전국화훼상생연합회 사무국장은 “일부 예식장과 장례식장이 축하화환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농가와 상인들이 뭉쳐 이동일한 분위기가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면서 “일부 장례식장 등은 쌀 화환만 받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 사무국장은 “즉시은 화환 반입 거부 불씨를 잠재웠지만 또다시 재발할 여지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고 고민하였다.

일례로 경남지역의 경우 법 시행 잠시 뒤 밀양지역 장례식장은 농협 장례식장을 제외하고 모두 ‘쌀 화환’만 받고 있을 것입니다. 반면에 거창지역 장례식장은 화훼사업 발전에 동참하고자 3단 화환은 받지 않고 생화로만 만든 신화환 반입만 허용하고 있을 것이다.

예식장의 경우 김해지역 예식장은 금액을 받지 않고 수거업자에게 화환을 그냥 가져가도록 하고 있습니다. 부산지역 결혼식장의 절반가량도 화환을 그냥 주는 분위기다.

◆조화 사용 늘어…화환 재활용도 여전=꽃 재사용이 줄면서 생화 소비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3단 화환에 조화 사용량이 크게 는 것도 문제다.

TV방송과 인터넷으로 2만9000∼8만1000원 화환을 홍보·판매하는 꽃 배달기업들은 기존의 화환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 생화 대신 조화 이용을 늘리거나 화환에 꽂는 꽃의 수를 줄였다. 또 이제까지 근조화환에 사용하는 국화는 균형을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이제는 조화도 뻔하게 사용한다.

법 시행 초기만 해도 꽃 재사용 업자들은 혹시나 ‘시범 케이스’에 걸리지 않을까 몸을 사리며 긴장하는 분위기였다. 그로 말미암아 새 꽃 이용이 늘면서 순간적으로 꽃값이 오르기도 했었다.

다만 꽃 재사용 사실을 입증하기가 쉽지 않고 단속의 손길이 미치기 괴롭다는 것을 알게 되자 화환 재이용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게다가 올해는 계도기한이고 내년부터 단속에 들어간다는 소문이 돌면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경남 김해에서 꽃집을 관리하는 김모씨는 “화환 재활용 제노동자들이 처음에는 꽃을 재활용하지 않고 새 꽃으로 화환을 만들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원래대로 돌아갔다”면서 “단속에 적발되면 다른 사람 이름으로 산업장을 내면 된다는 배짱까지 부리며 여전히 꽃을 재다루고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꽃집 주인들은 “일부 꽃 배달기업이 자사 홈페이지에 ‘재이용 없이 새 꽃만 다룬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그들 역시 화환을 재활용하고 있다”고 성토했었다.